top
sub_left
search

 

 

문화관광저널
문화관광저널

서울시, 미세먼지 ‘나쁨’ 대중교통 ‘무료’

오진선 기자 sumaurora@newsone.co.kr  / 2018-01-25 11:52:22

서울시는 최근 수도권에서 심각한 수준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이유는 중국으로부터 오염물질이 유입된 탓도 있지만 국내 생성요인이 겹쳐 심화한 것이라는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미세먼지 원인이 중국에 있기 때문에 출퇴근 시 대중교통 무료화 등 저감조치가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 여론에 대한 반박이다.

지난 1월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보건환경연구원이 14~18일까지 서울시에서 발생한 미세먼지의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14일(52㎍/㎥)의 경우 중국 내륙으로부터 기원했다. 하지만 16일(103㎍/㎥), 17일(105㎍/㎥), 18일(82㎍/㎥)의 경우는 대기 정체 상태에서 자동차, 난방 등 내부 오염 물질(질산염)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는 “초기 초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은 외부 유입이 주요 원인이었지만, 현상 중·후반부터는 대기 정체 상태에서 서울과 수도권 등 한반도 내부 발생 요인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동차나 난방 등 연소 과정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에 의해 생성된 질산염이 평소보다 10배나 늘어났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반면에 장거리를 이동한 미세먼지, 즉 중국으로부터 넘어왔음을 가늠하게 하는 지표인 황산염의 증가율은 3.6배에 그쳤다. 이는 결국 이번 초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은 한반도 내부 발생 오염원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번 재난 상항은 외부 유입물질에 내부 오염물질이 더해진 것으로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자동차 통행량 감소 등이 저감대책으로서 매우 중요한 정책이라는 것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국내 요인도 상당하다는 판단아래 실효성 논란에도 불구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조치를 계속해서 이어갈 방침이다.

오진선 기자 sumaurora@newsone.co.kr